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과기정통부, 융합보안 대학원 3개교 선정

기사승인 2019.05.15  10:18:35

공유
default_news_ad1

- 고려대(스마트공장), 한국과학기술원(스마트시티), 전남대(에너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G+시대의 융합보안 핵심인재 양성을 위한 지역 융합보안 대학원 참여대학으로 고려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남대 등 3개교를 최종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3월부터 진행된 참여대학 선정 공모에는 국내 14개 대학이 신청해 4.7: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가운데 교육・연구·산학협력 등 대학원 운영계획 및 사업수행능력 등을 종합평가해 3개 대학을 선정했다.

<표> 융합보안 대학원 선정 결과

   
출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선정 대학들은 총 50여개의 국내외 유수기업·기관 및 지자체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산업현장에 필요한 교육과정 운영, 산학합력 프로젝트 수행으로 융합보안 핵심인재 양성과 함께 지역 융합보안 생태계 조성의 중심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번에 선정된 각 대학에는 올해 5억 원(2020년부터 7억원)을 시작으로 연차평가를 통해 최대 6년(4+2년)간 40억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대학들은 올해 중 컨소시엄 기업과 협력해 전략산업 분야에 특화된 융합보안 교육과정 개발, 실습・연구실 구축 등 대학원 개설을 위한 준비를 수행하고, 2020년부터 신입생을 모집해 교육에 착수한다.

과기정통부는 4차 산업혁명에 따라 다양한 ICT 융합산업 및 서비스로 확산되는 보안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향후에도 5G+핵심서비스 등을 중심으로 융합보안 대학원을 추가 선정할 계획이다.

<박시현 기자> pcsw@bikorea.net

박시현 기자 pcsw@bikorea.net

<저작권자 © BI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