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KT-삼성화재, ‘실손보험 즉시청구’ 협력

기사승인 2019.08.18  10:16:57

공유
default_news_ad1

- 8월 강북삼성병원에 무인수납기 설치

   
▲ KT는 삼성화재와 실손의료보험(이하 실손보험) 즉시 청구 사업을 위한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기존에 서비스 제공되던 KB손해보험에 이어 삼성화재 실손보험 가입자는 병원 내 설치된 무인수납기로 진료비를 결제하고 바로 보험금 청구에 필요한 정보를 보험사로 전달할 수 있게 됐다.(출처 : KT 제공)

KT(회장 황창규 www.kt.com)는 삼성화재(대표 최영무)와 ‘실손의료보험(이하 실손보험) 즉시 청구 사업을 위한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지난 4월 KT는 KB손해보험과 중앙대학교 병원을 연동하는 실손보험 즉시 청구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KT는 병원 내 설치된 무인수납기로 진료비를 결제하고 바로 보험금 청구에 필요한 정보를 보험사로 전달할 수 있는 실손보험 즉시 청구 서비스를 개발해 불편함을 크게 줄였다. 

사용자는 번거로운 신청 절차를 원스톱으로 처리해 보험금 청구에 드는 비용과 시간을 절감할 수 있다. 

무인수납기와 보험사 시스템을 KT 전용망으로 연결해 민감한 의료정보 유출 등 보안 위험을 제거했다.
 
향후 KT는 병원업무자동화 전문 기업 ‘엔에스스마트(대표 김진우)’에서 특허출원한 보험금 청구 PAD를 이용해 무인수납기가 없는 중소형병원에서도 편리하게 실손보험 즉시 청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박현진 KT 5G사업본부장 상무는 “실손보험 청구서비스는 KT의 ‘사람을 위한 기술’ 대표 모델”이라며 “보험사와 지원 병원을 지속 확대하고, 패드와 휴대전화 어플리케이션 등으로 편의성을 높여 누구나 KT 플랫폼으로 편리하게 실손 보험 청구을 청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작년 상반기 기준 국내 실손보험 가입자는 3400만 명으로 가량으로 추정된다. 

실손보험이 ‘제2의 건강보험’으로 불릴 정도로 대중화됐지만, 진료비 요청 시스템이 전산화되지 않아 일일이 병원에 들러 증빙 서류를 받아 보험사에 보험금을 청구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김동기 기자>kdk@bikorea.net

김동기 기자 kdk@bikorea.net

<저작권자 © BI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