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기업銀, 印尼 인수은행 합병승인 취득

기사승인 2019.08.18  10:41:50

공유
default_news_ad1

- 오는 9월, ‘IBK인도네시아 은행’ 출범 예고

article_right_top

기업은행(은행장 김도진)은 지난 14일 인도네시아 금융감독청(OJK)으로부터 ‘아그리스(Agris)’ 은행과 ‘미트라니아가(Mitraniaga)’ 은행의 합병승인을 취득했다고 18일 밝혔다. 

두 은행은 기업은행이 올해 1월 인수한 인도네시아 현지은행으로, 합병승인은 인수승인 이후 8개월만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인수승인에 이어 합병승인 역시 빠르게 이뤄졌다”며 “기업은행이 중소기업 전문은행으로서 쌓은 역량을 인정받아 현지에서도 중소기업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는 인도네시아 금융당국의 기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기업은행은 오는 9월 ‘IBK인도네시아은행’을 정식 출범시킬 계획이다. 

또 한국데스크, 외환 전담부서 등을 신설, 현지에 진출한 한국기업은 물론 인도네시아 현지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현지 중소기업에 맞는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해 글로벌 동반자금융을 강화하고, 현재 30개의 영업망(아그리스 17개, 미트라니아가 13개)을 2023년까지 55개로 늘릴 계획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인도네시아는 정부 신남방정책의 핵심 파트너이자, 약 2000개 한국기업이 진출해 있는 국가”라며 “이번 승인으로 IBK아시아금융벨트 완성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덧붙여 “베트남 지점의 법인전환, 미얀마 진출 등도 성공적으로 추진해 IBK아시아금융벨트를 완성하고 중소기업의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2~13일에 걸쳐 기업은행은 ‘국외전산시스템 재구축’ 프로젝트를 마쳐, 홍콩·프놈펜·뉴델리 지점에 적용한 바 있다. 

은행측은 오는 11월까지 전세계 지점에 국외전산시스템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이번에 인수를 마친 인도네시아 은행 및 중국법인은 추가 개발 요건으로 새로운 국외전산시스템 이식을 추진할 것으로 예측된다. 

<김동기 기자>kdk@bikorea.net

김동기 기자 kdk@bikorea.net

<저작권자 © BI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