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IBM-서울시, AI 챗봇 개발 협력

기사승인 2020.07.08  14:34:20

공유
default_news_ad1

- ‘아이 케어 유’ 프로젝트에 전문인력 등 지원

article_right_top

한국IBM(송기홍 사장)과 서울시(박원순 시장)가 IBM의 ‘왓슨 어시스턴트(Watson Assistant)’를 활용해 서울 시민을 위한 AI 챗봇 개발에 나선다.

우선, 한국IBM은 서울시의 ‘아이 케어 유(I CARE U)’ 프로젝트에 IBM 왓슨 어시스턴트를 제공한다.

‘아이 케어 유’는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인한 시민들의 일상 변화와 어려움을 조사하고, 시민의 의견을 수렴해 향후 정책 기획에 반영하기 위해 AI 기반의 챗봇을 개발하는 프로젝트다.

AI 챗봇은 IBM 퍼블릭 클라우드 기반의 IBM의 대화형 인공지능 플랫폼 기술 ‘IBM 왓슨 어시스턴트’로 개발됐으며, 서울시민의 의견을 수렴한 뒤, 그 결과를 비정형 데이터 엔터프라이즈 AI 분석 및 검색 기능을 갖춘 IBM 왓슨 디스커버리(IBM Watson Discovery)로 분류 및 분석하게 된다. 

한국IBM은 시민 의견 수집, 분석 및 서비스 기획, 학습 준비 및 개발 등의 과정을 거쳐 서울시의 ‘아이 케어 유’ 프로젝트가 신속하게 실행될 수 있도록 돕는다.

아울러 서울시는 한국IBM과 협력을 통해 이후 AI 챗봇 서비스의 확장 및 고도화 과정을 거쳐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채널을 확대할 예정이다.

한국IBM은 약 90일간 왓슨 어시스턴트를 사용할 수 있도록 제공하고, AI 챗봇 서비스 개발을 위한 컨설턴트 및 전문 인력을 지원한다. 

정선애 서울혁신기획관은 “AI챗봇을 활용한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시민들이 처해진 상황, 사회적 문제들을 파악하는 기회로 삼고, 시민들의 삶을 살펴본다는데 의미가 있는 새로운 시도로 생각한다”며 “이같은 IBM과 협력이 민관협력의 좋은 사례가 됐다는 점이 더욱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다양한 서울시의 정책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종훈 한국IBM 클라우드 & 코그너티브 소프트웨어 사업 부문 총괄 전무는 “전 세계적으로 모범이 되는 코로나19 대응 능력을 보여준 대한민국과 서울시의 노력에 한국 IBM이 기여할 수 있게 되어 매우 자부심을 느낀다”며 “이미 전 세계 다양한 정부 및 기관에 왓슨 어시스턴트를 제공한 노하우를 기반으로 서울시 ‘아이 케어 유’ 프로젝트를 성공 지원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4월, IBM은 전 세계 정부 및 의료기관이 AI를 활용해 코로나19 관련 중요 정보를 대중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IBM 왓슨 어시스턴트’를 제공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영어와 스페인어, 한국어를 포함 13개 언어로 맞춤 구성할 수 있다.

현재까지 전 세계 25개국에서 다양한 기관이 코로나19 극복에 IBM 왓슨 어시스턴트를 사용하고 있다.

서울시 ‘아이 케어 유’ 프로젝트는 7월 9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참여를 원하는 시민들은 해당 링크(https://i-care-u.mybluemix.net)를 통해 참여 가능하다.

<김동기 기자>kdk@bikorea.net

김동기 기자 kdk@bikorea.net

<저작권자 © BI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