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하나은행-포스코건설-SGI서울보증, 협약 체결

기사승인 2020.08.12  07:18:23

공유
default_news_ad1

- 보증서 대출 등 협력업체 금융지원 사업

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은 지난 11일, 서울시 중구 을지로 본점에서 포스코건설(대표 한성희), SGI서울보증(대표 김상택)과 포스코건설의 협력업체 금융지원을 위한 ‘더불어 상생대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상생대출’은 담보력이 부족한 포스코건설의 중소협력사들이 포스코건설과 계약관계를 근거로 보증서를 발급받아 금융회사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 (사진 왼쪽부터)지성규 하나은행장, 한성희 포스코건설 대표, 김상택 SGI서울보증 대표는 지난 11일, 서울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에서 포스코건설의 협력업체 금융지원을 위한 ‘더불어 상생대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출처 : 하나은행 제공)

협약에 따라 포스코건설은 도급계약 체결 후 계약이행에 필요한 자금이 부족한 협력기업을 추천하고 SGI서울보증은 추천 기업이 별도의 담보 제공 없이 안정적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보증서를 제공한다.

하나은행은 시중의 대출금리 보다 낮은 금리를 적용, 계약금액의 일정 범위 내에서 대출을 지원하며, 협력업체는 공사가 진행됨에 따라 포스코건설로부터 정산 받는 결제대금으로 대출을 분할 상환할 수 있어 별도의 상환자금을 마련해야 하는 부담을 덜게 됐다.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협력과 동반성장을 지원하는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게 되어 뜻 깊게 생각한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국가 경제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중소기업 지원에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나은행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영세 자영업자 및 지역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더불어 상생대출’ 외에도 다양한 상생협력 지원 프로그램을 도입, 확대할 예정이며, ‘기간산업 협력업체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항공, 해운, 조선, 자동차 등 기간산업의 협력업체를 빠르게 지원할 수 있도록 적극 돕기로 했다.

<김동기 기자>kdk@bikorea.net

김동기 기자 kdk@bikorea.net

<저작권자 © BI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