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시스코, 신한은행에 ‘웹엑스’ 공급

기사승인 2020.10.12  10:21:09

공유
default_news_ad1

- 클라우드 기반 디지털 업무 환경 구축

article_right_top

시스코 시스템즈 코리아(대표 조범구 www.cisco.com, 이하 시스코)는 12일 발표를 통해,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이 ‘클라우드 기반 시스코 웹엑스(Webex) 화상회의 솔루션’을 도입했다고 전했다.

코로나 19 확산으로 대면 업무가 어려워진 상황에서 신한은행은 사내 회의를 보다 원활히 진행하고자 ‘온라인 협업 솔루션’ 도입을 추진했다.

신한은행이 도입한 시스코 ‘웹엑스’는 클라우드 기반의 기업용 협업 솔루션으로 사용자 디바이스와 상관없이 대규모 영상 회의를 지원한다.

‘웹엑스’ 도입에 따라 신한은행은 직원들이 다양한 환경에서 보다 자유롭게 협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회의실 이동이 잦은 대면 회의와 달리, 직원들은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원활한 회의와 소통이 가능하다.

신한은행은 이를 통해 직원들의 업무 효율성과 생산성을 대폭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덧붙여 신한은행은 시스코 웹엑스를 사용해 지난 7월에 열린 하반기 경영전략회의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마이크로스트레티지 4월 배너

웹엑스는 대규모 인원 수용뿐만 아니라 영상 장비와의 유연한 연동으로 다양한 방식의 회의를 지원한다.

이를 통해 신한은행은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진행된 이번 경영전략회의도 원활히 마무리할 수 있었다.

특히 클라우드 환경에서도 높은 수준의 엔드-투-엔드 암호화를 제공하는 웹엑스의 보안성으로 온라인 환경에서 보다 안전한 회의가 가능했다.

경영전략회의를 운용했던 신한은행 관계자는 “대면회의가 어려운 상황에서, 시스코 웹엑스를 활용하여 화상 회의를 문제없이 마칠 수 있었다”며 “비대면 회의는 코로나19로 인한 불가피한 선택 일 수도 있었지만, 실제 시스코 웹엑스를 통해 비대면 화상회의를 해보니 대면 방식과 크게 다르지 않고, 공간과 시간에서 해방돼 보다 효율적인 회의를 할 수 있었다”고 웹 엑스 도입 성과를 전했다.

조범구 시스코코리아 대표는 “그동안 금융권은 고객 개인 정보, 예금 계좌 등 보안을 최우선으로 삼고 있어 클라우드 및 온라인 협업 기술 도입에 다소 소극적이었으나, 이번 신한은행의 웹엑스 채택을 통해 시스코의 협업, 보안 기술력과 전문성을 다시 한번 입증할 수 있게 됐다”며 “시스코는 강력한 보안을 바탕으로 중요한 정보를 저해하지 않는 협업을 기본 원칙으로 삼으며, 빠르게 변하는 현대 비즈니스 환경에서 기업들이 보다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기 기자>kdk@bikorea.net

김동기 기자 kdk@bikorea.net

<저작권자 © BI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