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시스코-삼성전자, ‘와이파이 6E’ 협력 발표

기사승인 2021.04.19  11:40:09

공유
default_news_ad1

- 갤럭시 S21 울트라 테스트에 시스코 AP 활용

시스코 시스템즈 코리아(대표 조범구 www.cisco.kr, 이하 시스코)는 19일, 삼성전자(www.samsung.com)와 차세대 ‘와이파이(Wi-Fi) 6E(이하 Wi-Fi 6E)’ 기술 협력에 대해 발표했다.

이의 일환으로 두 회사는 최근 출시한 삼성전자 ‘갤럭시 S21 울트라’에 ‘와이파이 6E’ 지원 기술을 적용했다고 밝혔다.

코로나 19 여파로, 원격 근무 및 교육의 확산과 태블릿, 노트북 등 기기간 무선 인터넷 연결 증가로 인해, 와이파이 사용량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특히 사용자 밀집 장소에서는 와이파이 기기 간의 상호 간섭이 증가하는데, 이는 와이파이 성능 저하의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차세대 와이파이로 주목받는 와이파이 6E는 기존 와이파이 6가 사용하는 2.4GHz 및 5GHz 대역 외에도 신규 6GHz 대역을 사용해 와이파이 사용자 밀집 장소에서도 기기 간의 상호 간섭이 적어 보다 향상된 연결 속도와 성능을 제공한다.

시스코와 삼성전자는 지난 2018년부터 와이파이 6 및 와이파이 6E에 대한 상용화를 위해 긴밀하게 협력해왔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S21 시리즈 출시에 앞서 시스코의 ‘와이파이 6E 액세스 포인트(Access Point, AP)’를 사용해 와이파이 성능 테스트를 진행하고 와이파이 환경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사전에 검토 및 해결했다.

   
▲ (출처 : 삼성전자 제공)

이렇게 탄생한 갤럭시 S21 울트라는 와이파이 6E를 지원하는 모바일 단말기로, 대용량 영화 다운로드부터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실시간 화상회의 등을 안정적으로 지원한다.

마이크로스트레티지 4월 배너

덧붙여 두 회사의 와이파이 6E 솔루션에 대한 사전 검증 및 이슈를 해결, 와이파이 6E 도입 시 사용자에게 최적의 와이파이 경험을 제공하고, 시스코와 삼성이 협력 개발한 ‘QoS 기술’을 통해 와이파이 환경에서 실시간 애플리케이션의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시스코의 ‘오픈 로밍(Open Roaming)’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오픈 로밍 프로젝트’는 와이파이와 5G/LTE 네트워크 간의 원활한 전환과 연결 지원을 목표로 지난 2019년부터 운영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시스코와 개발한 오픈 로밍 서비스를 통해 갤럭시 S21 기기에서 삼성 계정에 이미 로그인되어 있는 사용자라면 별도로 무료 와이파이를 찾아 연결할 필요 없이 바로 와이파이 네트워크에 안전하게 연결하도록 지원한다.

최종무 삼성전자 무선 컨버전스 개발그룹 상무는 “코로나19로 인터넷 사용이 전례 없이 증가하는 오늘날 안정적이고 빠른 와이파이는 모바일 경험에 있어 굉장히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며 “시스코와 기술 협력을 통해 와이파이 6E의 확장된 6GHz 대역을 지원, 갤럭시 S21 울트라 사용자들은 이전에 체감할 수 없던 향상된 속도와 성능을 직접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범구 시스코코리아 대표는 “시스코는 기술을 통해 세상을 연결하고자 하는 자사의 비전 아래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 개발과 상용화에 앞장서고 있다”며 “무엇보다 안전하고 끊김 없는 와이파이 6E 기술 지원과 활성화를 위해 앞으로도 끊임없이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기 기자>kdk@bikorea.net

김동기 기자 kdk@bikorea.net

<저작권자 © BI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