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우리금융, ‘그룹 통합결제 플랫폼’ 추진

기사승인 2021.05.02  07:25:14

공유
default_news_ad1

- 은행, 카드 공동 ‘ ‘개방형 모델’ 구현 나서

article_right_top

우리금융지주(회장 손태승)는 2일 공식 발표를 통해 우리은행, 우리카드와 함께 ‘그룹 통합결제 플랫폼’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이는 플랫폼 기업 주도로 급성장하고 있는 간편결제 시장에서 경쟁력 확보는 물론, 개정안 입법 추진중인 지급지시전달업(마이페이먼트) 도입에 대응하기 위한 선제적 대응이라고 우리금융지주는 덧붙였다. 

앞서, 3월초 우리금융지주는 ‘그룹 통합결제 플랫폼’ 구축을 위한 태스크포스팀(TFT)을 꾸리고, 자회사 간 시너지 효과 및 플랫폼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이번에 구축되는 플랫폼은 우리은행 계좌나 우리카드를 보유하고 있지 않은 여타 금융사 고객까지 이용 가능한 ‘개방형 플랫폼’을 지향한다. 

온•오프라인 결제 편의성 제공과 동시에 금융소비자와 접점을 넓혀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우리카드는 개방형 플랫폼 구축과 함께 페이먼트 고도화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마이크로스트레티지 4월 배너

우선, 우리카드 앱 ‘우리페이’에 삼성페이 MST(마그네틱보안전송) 결제, 타은행 계좌결제, 교통카드 결제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탑재할 예정이다.

덧붙여 우리은행 앱 원(WON) 뱅킹 내에 우리카드의 ‘우리페이’를 구현하는 서비스도 준비하고 있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지난해 전자금융거래법 개정안 입법 추진에 따라 마이페이먼트와 종합지급결제업 도입이 임박했다”며 우리금융그룹 통합결제 플랫폼이 구축되면 빅테크 중심으로 급성장 중인 지급결제 시장에서 우리금융그룹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9일 우리은행은 네이버와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MZ세대 및 B2B2C(기업간 거래와 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를 결합한 전자상거래 형태) 대상 금융 ‧플랫폼 융합 콘텐츠 공동 개발과 마케팅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김동기 기자>kdk@bikorea.net

김동기 기자 kdk@bikorea.net

<저작권자 © BI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