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U+알뜰모바일, 3만원대 5G 신규 요금제 출시

기사승인 2021.05.03  15:15:34

공유
default_news_ad1

- 총 3종으로 확대…최대 180GB부터 12GB까지 다양

U+알뜰모바일(대표 남승한)은 3일 발표를 통해, 5G 요금제 2종을 출시하며 5G 요금제 라인업을 총 3종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로쏘 U+알뜰모바일의 서비스는 기본 데이터 제공량이 180GB, 150GB, 12GB 등 구간별로 구성됐 5G 요금제 선택의 폭을 넓혔다.

새롭게 선보이는 요금제 2종은 월 4만 9900원에 데이터 150GB를 제공하는 ‘유심 5G(150GB+)’와 월 3만 4900원에 데이터 12GB를 제공하는 ‘유심 5G(12GB+)’다.

   
▲ (출처 : U+알뜰모바일 제공)

두 요금제 모두 음성과 문자가 기본으로 제공되며, 기본 제공 데이터를 모두 소진하더라도 각각 5Mbps, 1Mbps 속도로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U+알뜰모바일은 기존 ‘유심 5G(180GB+)’(음성/문자 기본, 데이터 180GB(소진 후 10Mbps 속도로 제한없이 사용)) 요금제의 가격을 기존 60,800원에서 53,870원으로 약 7천원 인하했다. 이에 따라 데이터 사용량이 많은 고객들의 통신비 부담이 한층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구매 및 가입절차도 간편하다.

U+알뜰모바일 온라인 다이렉트몰(www.uplussave.com)과 전국 GS25 매장에서 유심 카드(USIM)를 구매할 수 있다.

온라인에서 유심 카드(USIM)를 구매하는 경우에도 ‘오늘배송’ 서비스를 통해 신청 당일 받아볼 수 있다.

마이크로스트레티지 4월 배너

유심 카드(USIM) 수령 후에는 온라인상에서 간단한 가입절차를 통해, 가입 즉시 사용 가능하다. 

U+알뜰모바일은 2019년 서비스 도입 이후 2년이 경과한 지금, U+알뜰모바일은 약정 종료를 앞둔 고객을 겨냥해 통신비 부담을 덜어주고자 신규 5G 요금제 구간을 신설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U+알뜰모바일 5G 요금제의 경우, 일반 통신사 대비 합리적인 비용으로 5G 서비스를 이용하면서도, 통신 품질 및 속도에는 차이가 없는 것이 특징이다.

5G 약정이 종료된 통신소비자의 경우, 기존 사용하던 폰으로 유심 카드(USIM)만 교체해서 사용하거나, 5G 자급제폰을 구매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특히 기존 통신 3사 5G 요금제에서 찾아볼 수 없던 데이터 12GB 등 틈새 구간의 요금제도 있어, 통신소비자의 통신사용 패턴에 맞게 선택 가능하다.

일반 통신사와 달리 약정이 없어,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U+알뜰모바일 관계자는 “가성비에 초점을 맞춘 이번 5G 신규 요금제 출시를 통해 고객의 요금제 선택권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니즈와 목소리를 반영한 최적의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동기 기자>kdk@bikorea.net

김동기 기자 kdk@bikorea.net

<저작권자 © BI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