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민은행, ‘싱가포르 지점’ 예비인가 획득

기사승인 2021.05.03  15:20:47

공유
default_news_ad1

- 초국적화 지수 12.67%로 상승

article_right_top

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은 3일 발표를 통해, 싱가포르통화청(Monetary Authority of Singapore)으로부터 지점 설립 예비인가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획득한 인가는 ‘홀세일 뱅크 라이선스(Wholesale Bank License)’다.

국민은행은 싱가포르지점 개설 시 현지 통화 기반 리테일 업무를 제외한 기업금융, 투자금융, 자본시장 관련 업무는 물론 증권업까지 포함한 모든 업무를 취급할 수 있게 된다.

싱가포르는 여타 동남아 국가 대비 투명한 행정절차, 간단한 조세체계, 영어 공용화 등 우수한 비즈니스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다.

아울러 국제적 교통의 요충지로서 중계무역과 함께 이를 지원하기 위한 금융산업이 발달해 동남아시아 금융 중심지이자 세계적인 금융 허브 중의 하나다.

마이크로스트레티지 4월 배너

국민은행의 싱가포르지점 설립 예비인가 획득은 아시아를 대표하는 금융중심지에 거점을 마련했다는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올해 국민은행은 글로벌 부문을 핵심 비즈니스 중 하나로 키운다는 목표로 글로벌 금융 허브로 부각되고 있는 싱가포르를 글로벌 투자금융과 자금조달 거점으로 삼아 해외 네트워크를 지속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실제로, 글로벌 진출 전략의 일환으로 국민은행은 최근 아시아심사센터를 신설, 기존의 홍콩, 중국의 여신 심사뿐만 아니라 동남아시아, 인도, 오세아니아까지 업무 범위를 확대했고, 향후 아시아심사센터의 싱가포르 확장도 추진할 예정이다.

국민은행은 그동안 성장잠재력이 높은 아시아 지역에서는 리테일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선진금융시장에서는 CIB•자본시장 업무 중심의 투트랙 전략으로 해외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추진했다. 

덧붙여 국민은행은 2020년 캄보디아 프라삭 마이크로 파이낸스와 인도네시아 부코핀 은행의 경영권을 인수하고, 미얀마에 현지법인을 설립하는 등 글로벌시장 공략을 본격화 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국민은행은 기업의 국제화 정도를 나타내는 지표인 ‘초국적화지수(Trans-Nationality Index, TNI)’는 2019년 3.33%에서 2020년 16.00%로 1년 새 12.67% 포인트 상승하며 시중은행 중 가장 높은 성적을 기록했다. 
  
<김동기 기자>kdk@bikorea.net

김동기 기자 kdk@bikorea.net

<저작권자 © BI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