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KT-아비커스, ‘5G 무인자율운항선박’ 시연

기사승인 2021.06.16  09:30:03

공유
default_news_ad1

- “선장없는 유람선, 300km 밖에서 실시간 관제”

자율운행 자동차에 이어, 이제는 자율운항 배가 운용될 전망이다. 

16일 KT(대표 구현모 www.kt.com)는 공식 발표를 통해, 현대중공업지주의 자율운항 솔루션 및 항해 보조 시스템 전문 자회사 아비커스와  5G 자율운항 선박 관제 및 제어 서비스 시연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경북 포항에 위치한 포항운하와 경기도 과천의 관제센터에서 동시에 수행됐다.

시연에서 KT는 5G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자율운항선박을 원격 관제하는 역할을 담당했고, 아비커스는 독자개발한 자율운항시스템을 선박에 탑재, 사람 개입 없는 완전 자율운항 시연을 맡았다.

포항에서는 아비커스의 자율운항•자동이접안 기술을 적용한 12인승 유람선이 포항운하의 폭이 매우 좁은 내항과 환경 변수가 많은 외항, 형산강 하류까지 약 10km 구간을 선장 없이 운항했다.

   
▲ KT는 아비커스와 경북 포항에 위치한 포항운하와 경기도 과천의 관제센터에서 5G 자율운항 선박 관제 및 제어 서비스 시연회를 진행했다. 사진은 경기도 과천의 KT 네트워크관제센터에서 KT 직원이 포항운하를 자율운항하고 있는 선박을 원격으로 실시간 관제하고 있는 모습.(출처 : KT 제공)

동시에 포항운하에서 300여km 떨어진 경기도 과천의 KT 네트워크관제센터에서는 자율운항 선박에 설치된 카메라로 촬영한 고화질 영상과 센서 정보를 5G 네트워크를 통해 지연 없이 실시간으로 받아 원격으로 실시간 관제하고 제어했다.

마이크로스트레티지 7월 배너

또 KT의 5G 기반 초저지연 5G통신 기술로 실시간 선박 주행영상을 관제센터로 전송해 원격지에서 실제 선박탑승 형태와 유사한 시각정보를 확보할 수 있는 시연도 진행됐다.

세부적으로 ▲자율운항 중인 선박의 360 어라운드 영상 실시간 감시 ▲해양 5G IoT 라우터와 연계한 원격 운전제어 ▲ 선박내 라이다 및 레이더 정보 확인 등이 KT 네트워크관제센터와 포항운하 인근에 배치한 이동형 관제차량에서 동시에 원격으로 이뤄졌다.

양측의 이번 시연은 무인자율운항선박 기술의 대중화에도 큰 기여를 할 전망이다.

향후 양측은 KT가 서비스 중인 LTE에 기반을 둔 해양IoT 서비스와 해양안전 서비스와 연계해 이/접안 데이터, 환경 데이터(날씨•해무 등)를 활용한 신규 선박 관제 및 자율운항 관련 다양한 사업모델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김동기 기자>kdk@bikorea.net

김동기 기자 kdk@bikorea.net

<저작권자 © BI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