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더존비즈온, 매출채권팩토링에 ‘웰컴금융’ 합류

기사승인 2021.07.21  10:32:07

공유
default_news_ad1

- 자금공급자 자격으로…中企 대금조기 회수 등 기대

더존비즈온(대표 김용우)은 ‘위하고(WEHAGO) 기반 매출채권팩토링 사업’에 웰컴금융그룹(회장 손종주)이 신규 자금공급자(팩터) 참여를 확정하면서, 이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5월 미래에셋캐피탈에 이어 자금공급자를 추가 확보하면서 사업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기대된다.

   
▲ (사진 왼쪽부터)손정주 웰컴금융그룹 회과 김용우 더존비즈온 대표는 더존비즈온의 ‘위하고 기반 매출채권팩토링 사업’에 웰컴금융그룹이 신규 자금공급자로 참여를 결정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출처 : 더존비즈온 제공)

‘위하고’를 기반으로 제공되는 매출채권팩토링은 기업 간 거래에서 발생한 세금계산서(매출채권)를 더존비즈온이 개발한 진성거래판별, AI신용평가모형으로 정밀 평가 후 일정 할인율로 매입해 주는 서비스이다.

판매기업은 대금을 조기에 회수할 수 있고 구매기업도 대금 지급기간에 여유가 생겨 양쪽 모두 자금 운용 측면에서 이점이 있다.

대출과 달리 보유 채권을 매각하는 것이기 때문에 부채 증가가 없어 신용등급이 개선되는 효과도 있다.

마이크로스트레티지 7월 배너

더존비즈온은 매출채권팩토링 출시 후 시범사업을 통해 총 10만 건 이상의 상담을 진행하면서 중소기업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으며, 21일부터 정식서비스로 전환해 팩토링 물량을 확대할 예정이다.

웰컴금융그룹의 이번 사업 참여는 더존비즈온의 기업용 플랫폼 ‘위하고’에 대한 미래성장성과 잠재적 가치를 높게 평가한 결과다.

더존비즈온 관계자는 “미래에셋캐피탈에 이어 웰컴금융그룹의 사업 참여 결정은 더존비즈온이 그동안 추진해온 매출채권팩토링 서비스가 완성됐음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이제부터 위하고 플랫폼 기반 위에 금융이 연계되는 본격적인 플랫폼 기업으로의 확장이 시작됐으며, 지속적으로 팩터를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김동기 기자>kdk@bikorea.net

김동기 기자 kdk@bikorea.net

<저작권자 © BI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