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네이버랩스 ‘아크버스’ 선보여…소프트뱅크 협력

기사승인 2021.12.01  15:26:19

공유
default_news_ad1

- 일본 HD맵 제작 진행…온라인을 물리세계로 연결

네이버랩스(대표 석상옥)는 1일 현실과 디지털세계를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기술 기반 메타버스 생태계 ‘아크버스(ARCVERSE)’ 구성 데이터•디바이스•솔루션•시스템들을 전격 발표했다. 

아울러 네이버랩스는 소프트뱅크와 협력 등 아크버스 생태계를 글로벌로 확장하기 위한 청사진에 대해 공개했다.

   
▲ (출처 : 네이버랩스 제공)

◆‘아크버스’…개별 서비스가 아닌, 온•오프라인의 모든 인프라•서비스가 유기적으로 연결된 기술 융합 생태계 그 자체, '디지털트윈’ 기반으로 현실-디지털세계 상호 연동해 통합된 하나의 경험 제공 =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아크버스는 독립된 가상 공간이 아닌, 기술로 현실세계와 상호 연동되는 디지털세계을 형성하고 두 세계를 유기적으로 연결, 사용자들에게 공간의 격차없는 동등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며 기존 3D 아바타 가상현실 서비스들과 차이가 있음을 강조했다.

즉, 아크버스를 구성하는 솔루션과 시스템이 서비스 로봇, 자율주행 모빌리티, AR/VR, 스마트빌딩, 스마트시티처럼 현실세계의 혁신적 서비스 및 인프라와 연결된다는 의미다.

   
▲ 물리세계의 매개가 되는 로봇(사진은 양팔 로봇 앰비덱스).(출처 : 네이버랩스 제공)

연결의 주축은 네이버클라우드와 5G를 기반으로 빌딩과 로봇들의 두뇌 역할을 대신하는 멀티 로봇 인텔리전스 시스템 아크(ARC)와 독자적인 실내•외 디지털트윈 데이터 제작 솔루션 어라이크(ALIKE)다.

◆네이버 제2사옥은 아크버스 생태계의 ‘기술 용광로’…소프트뱅크와 일본 HD매핑 협력 진행 = 이어 석 대표는 “네이버 제2사옥이라는 거대한 테스트베드가 있었기에 다양한 기술들이 아크버스라는 하나의 생태계로 빠르게 융합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자체, 기업, 학계 등과의 다양한 파트너십을 통해 기술을 고도화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석 대표는 네이버가 기술을 통해 글로벌에 도전하는 또 하나의 사례를 공개했다.

마이크로스트레티지 7월 배너

석 대표는 소프트뱅크와 함께 일본에서 ‘어라이크(ALIKE0 솔루션’을 활용한 도시 단위 고정밀 지도(HD map) 제작 프로젝트를 진행 중임을 밝혔다.

   
▲ (출처 : 네이버랩스 제공)

미야카와 준이치 소프트뱅크 대표 CEO는 “네이버랩스의 기술을 활용한 일본 내 매핑 관련 프로젝트가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석 대표는 장기적인 R&D를 통한 기술 고도화와 더불어, 네이버클라우드와 함께 장기적으로 더 많은 비즈니스 기회들을 발굴해 나갈 것임을 시사했다.

한상영 네이버클라우드 상무는 “증가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수요에 맞춰, 향후 어라이크, 아크와 같은 네이버랩스의 핵심 기술력들을 다양한 파트너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네이버클라우드를 통해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네이버랩스가 기술을 통해 새로운 연결을 만드는 곳이라는 점을 강조한 석 대표는 “아크버스를 구성하는 요소들이 하나 하나의 서비스가 될 수도, 융합을 통해 완전히 새로운 서비스가 될 수도 있다"며 “우리가 구축할 아크버스가 각 산업에 접목되어 패러다임의 전환을 이끌어 낼 인프라와 서비스의 탄생으로 이어질 것을 기대한다”고 발표를 마쳤다.

<김동기 기자>kdk@bikorea.net

김동기 기자 kdk@bikorea.net

<저작권자 © BI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