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더존비즈온 등 3사, ‘용인 스마트병원 DX’ 협력

기사승인 2022.01.14  18:08:30

공유
default_news_ad1

- 용인병원유지재단, 피플앤드테크놀러지 등 업무협약

더존비즈온(대표 김용우)은 14일 발표를 통해, ‘용인 스마트병원 디지털전환(DX, Digital Transformation) 모델의 국내외 확산’을 위해 용인병원유지재단(이사장 이효진), 피플앤드테크놀러지(공동대표 홍성표, 임진순)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앞서, 더존비즈온은 올인원 디지털 비즈니스 플랫폼 ‘아마란스(Amaranth) 10’에 사물인터넷(IoT)기반 인공지능(AI) 플랫폼 솔루션 기업 피플앤드테크놀러지의 생체정보시스템과 IoMT인프라를 연동했다.

   
▲ (사진 왼쪽부터)홍석표 피플앤드테크놀러지 공동대표, 이효진 용인병원유지재단 이사장, 지용구 더존비즈온 지솔루션사업부문 대표는 14일 서울 더존을지타워에서 ‘용인 스마트병원 디지털전환(DX) 모델의 국내외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출처 : 더존비즈온 제공)

이를 용인병원유지재단이 운영하는 용인정신병원에 적용해 스마트병원 디지털전환을 성공적으로 추진중이다.

스마트병원은 첨단 ICT와 의료기술의 융합으로 환자에게는 안전하고, 의료진에게는 효율적인 진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병원을 말한다.

이번 업무협약은 보건복지부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개발 참여사업자로 지정되기도 한 용인병원유지재단의 스마트병원 디지털전환 사례를 국내외로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먼저, 더존비즈온은 스마트병원 디지털 전환을 위한 핵심 솔루션으로 ‘아마란스 10’을 공급한다.

피플앤드테크놀러지의 생체정보시스템과 연동해 환자의 위험 징후를 모니터링하고 즉각적인 응급조치가 가능하도록 의료진에게 데이터를 전송한다.

마이크로스트레티지 7월 배너

조치 결과도 한번에 전자결재로 처리할 수 있어 전체적인 의료 서비스 수준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용인병원유지재단은 용인 스마트병원 DX 모델 확산을 위해 정신병원 및 노인•요양전문병원으로의 사업확장을 추진하고 관련 협회•대학 등을 대상으로 의료경영컨설팅에 나선다.

아울러 지난 18년간 지정받아 운영중인 세계보건기구(WHO)협력센터를 통해 동남아 및 서태평양 지역으로 스마트병원 디지털전환 모델의 글로벌 확산도 추진한다.

덧붙여 이들 3개 기관은 용인스마트병원 DX 모델이 추구하는 혁신의료 기반 디지털전환 선도모델을 육성한 경험을 토대로 각종 세미나 및 투자, 비즈니스 협력 등을 점진적으로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지용구 더존비즈온 솔루션 사업부문 대표는 “점차 고도화하는 의료 서비스 환경을 위한 국내외 스마트병원 DX 선도모델 확산에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아마란스10의 핵심 가치 융합과 연결, 공유 기술을 통해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끌어올리고, 향후 미래를 여는 의료 선도모델의 글로벌 주도권을 확보해 국가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동기 기자>kdk@bikorea.net

김동기 기자 kdk@bikorea.net

<저작권자 © BI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