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우리금융, ‘레드플러스 사업’ 추진

기사승인 2022.08.16  10:46:35

공유
default_news_ad1

- 캄보디아로 타당성 현지조사 나서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16일 발표를 통해, 지속가능한 산림 관리를 통한 기후위기 대응 및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해 캄보디아에서 ‘레드플러스(산림 전용 및 황폐화 방지 사업, 이하 REDD+) 타당성 조사’를 수행했다고 밝혔다.

‘레드플러스’는 개발도상국의 산림 보전을 통해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사업으로 유엔 기후변화협약(UNFCCC) 당사국 총회에서 제안돼 국제사회에서 기후위기 대응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는 자연기반해법의 대표적인 사업이다.

이 사업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 외에도 생물다양성 보전, 개도국 빈곤완화, 지역사회 소득창출에도 기여하는 등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

‘레드플러스’ 타당성 조사는 지난 6월 한국임업진흥원이 주관한 ‘민간분야 레드플러스 타당성 조사 지원사업’ 수행 회사로 우리금융그룹이 선정됨에 따라 국가보조금 사업으로 진행된다.

우리금융그룹은 이에 따라 국제 산림협력 경험이 풍부하고 레드플러스 민관협력을 다수 추진중인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와 지난 6월 ‘탄소중립 및 ESG경영 강화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레드플러스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우리금융은 이번 ‘레드플러스’ 타당성 조사를 위해 아시아산림협력기구 및 캄보디아 산림청과 협력해 국내외 전문 조사단 9명을 캄보디아 현지에 파견했다고 밝혔다.

   
▲ 우리금융그룹은 캄보디아 크라티에주(Kratie Province) 산림지역에서 레드플러스(REDD+) 사업 타당성 조사를 실시했다. 사진은 우리금융그룹 직원과 아시아산림협력기구 및 캄보디아 산림청 직원들의 타당성 조사 중 기념촬영 모습.(출처 : 우리금융그룹 제공)

조사단은 캄보디아 크라티에주(Kratie Province) 지역내 15개 산림지역을 돌아보고, 사업 대상지의 타당성 조사결과와 캄보디아 정부 및 지역 주민들과 논의를 거쳐 사업 대상지를 확정해 본격적인 산림 보전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글로벌 기후위기 대응 및 지속가능한 산림 관리를 위해서는 국제적 산림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시점”이라며 “레드플러스 사업을 계기로 국제사회와 공조해 기후위기에 적극 대응하고, 생물다양성 보전에도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손 회장은 “우리금융은 모든 이해관계자를 위해 신뢰, 투명, 책임, 협력, 공감의 문화를 확산해 ‘금융을 통해 우리가 만드는 더 나은 세상(Good Finance for the Next)’라는 그룹의 ESG비전을 완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기 기자>kdk@bikorea.net

김동기 기자 kdk@bikorea.net

<저작권자 © BI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