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P지역 中企 디지털 성숙도, 한국 5위”

기사승인 2019.07.11  11:01:40

공유
default_news_ad1

- 시스코, 조사보고서 발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중소기업 디지털 성숙도에서 한국이 5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국내 중소기업 60%가 정부 재정•정책적 지원 인지하고 있지만, 혜택을 받지 않고 있고, 정부 주도 프로젝트로 혜택 확인된 사례는 14%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시스코코리아(대표 조범구 www.cisco.com/web/KR)가 아태지역 14개국 1,340여명의 중소기업 주요 결정권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시스코 아태지역 중소기업 디지털 성숙도 조사 보고서(2019 Asia Pacific SMB Digital Maturity Index)’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시장조사기관 IDC와 시스코가 함께 실시한 이번 조사에서 아태지역 중소기업이 디지털 전환 차원에서 채택한 전략과 조직, 프로세스와 관리 방식, 기술, 인재와 역량 등 4가지 요소들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한국은 이 중 5위를 차지했으며, 크게 4단계로 분류된 디지털 성숙도에서 2단계에 머물러 디지털 전환을 위한 변화는 시작했으나 아직 단편적인 디지털화와 자동화, 기술 투자에 집중하는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 (출처 : 시스코코리아 제공)

이번 조사를 통해 61%의 아태지역 중소기업이 디지털 혁신을 위한 변화를 시작했다고 응답하며 급변하는 비즈니스 세계에서 새로운 기회 모색을 통한 발전 가능성을 예고했다. 

응답 기업 중 43%는 디지털화를 꾀하는 이유로 ‘경쟁력 확보’를 꼽아, 도태되지 않기 위해서는 디지털 혁신을 향한 노력이 불가피해졌음을 시사했다.
 
디지털 혁신을 위해 국내 중소기업을 비롯한 아태지역 대부분의 중소기업이 클라우드, 보안, IT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순으로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혀, 확장성과 보안에 중점을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클라우드 기술에 대한 투자계획을 밝힌 국내 중소기업 비율은 16.5%로 아태지역 평균 13%를 상회했다. 
 
한국을 포함, 대부분의 국가들이 디지털 전환에 있어 ‘인재 부족’을 최대 걸림돌로 꼽으며 기술 전문가, 데이터 분석가, 사이버 보안 담당자 등 전문 기술에 특화된 인력 확보가 많은 기업들이 떠안고 있는 하나의 중대한 과제임을 시사했다. 

그 외 어려움으로는 ‘운영 및 고객 데이터에 대한 통찰력 부족’, ‘강력한 IT 플랫폼 미비’가 뒤를 이었다.
 
이밖에도 한국은 조사된 아태지역 국가 중 정부 지원 혜택으로부터 가장 멀리 떨어져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응답 기업들의 60%는 정부가 중소기업을 위해 제공하는 재정적, 정책적 지원에 대해 인식하고 있으나 실질적인 지원 혜택은 받지 않고 있다고 답변, 아태지역 평균인 37% 대비 큰 차이를 보였다. 

또 14%만이 정부 주도 프로젝트의 혜택을 누리고 있다고 밝혀, 아태지역 평균(50%) 뿐만 아니라 순위에서 한국을 바로 뒤따르는 일본(31%)과도 상당한 격차를 보였다. 
 
조범구 시스코코리아 대표는 “한국을 포함한 아태지역 국가의 디지털 성숙도가 아직 낮은 편으로 밝혀져 디지털 혁신을 위한 노력이 지속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며 “시스코는 중소기업의 새로운 매출 창출, 효율성 개선, 보안 강화 등을 위한 다양한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중소기업의 디지털 혁신을 앞당길 제품을 계속해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2018년 11월부터 2019년 1월까지 50~499명의 직원을 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한국을 포함, 호주, 중국, 홍콩, 일본, 인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뉴질랜드, 필리핀, 싱가포르, 타이완, 태국, 베트남 등 아태지역 14개국의 중소기업 주요 결정권자들이 설문조사에 참여했다. 

이번 설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웹사이트 http://cs.co/9004Es8Mu에서 확인 가능하다. 

<김동기 기자>kdk@bikorea.net

김동기 기자 kdk@bikorea.net

<저작권자 © BI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