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P지역 기업 50% 이상, 모바일 기술 투자 필수”

기사승인 2019.08.21  08:44:06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브라 테크놀로지스, 연구결과 발표

article_right_top

아시아 태평양 지역 기업의 최대 60%가 모바일 기술 투자를 우선 순위에 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지브라 테크놀로지스(한국지사장 우종남)는 ‘현장 운영의 미래(Future of Field Operations)’에 대한 최신 아시아태평양 지역 비전 연구 결과를 발표, 이같이 밝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아시아 태평양 지역 조직의 최대 60%가 모바일 기술 투자를 우선 순위에 두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연구 결과는 운송관리, 현장 서비스, 픽업 및 배송 증명, 점포 직접 배송 워크플로우 등을 비롯해 현장 운영에서 근로자의 효율성과 고객 만족도를 향상시키기 위해 ‘와해성 기술(disruptive technology)’ 및 엔터프라이즈 모바일 기기에 대한 투자가 이뤄질 것을 전망했다.

탄 에이크 진(Tan Aik Jin) 지브라 테크놀로지스 아태지역 버티컬 솔루션 제조, 운송 및 물류 부문 총괄은 “전자상거래의 가속화, 고객의 기대치 상승과 기업 내 서비스 수준 차별화 집중으로 인해 현장 운영 업계는 모바일 기술 투자에 대한 시각을 빠르게 조정하고 있다”며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온디멘드 경제 관련 당면 과제가 증가하면서 기업이 증강현실 및 지능형 라벨 등과 파괴적인 기술을 채택해 가시성을 제공하고 성능 우위를 위해 비즈니스 인텔리전스를 통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우종남 지브라 테크놀로지스 한국 지사장은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아시아 태평양 전역에서 현장 운영의 변화를 주도하는 3가지 핵심 트렌드에는 성능 및 편의성에 대한 엔드 유저의 기대치 증가, 모바일 기술로 인한 현장 운영의 용지 교체, 신기술과 빠른 네트워크에 의한 현장 운영의 방해 등이 있다”며 “아시아 태평양 지역은 절반 이상의 조직이 전사적 모바일 및 신기술 채택에 대한 모바일 우선주의 사고방식을 갖췄다. 이러한 미래 지향적인 조직들은 모바일 기술과 지원 기술을 전사적으로 확장, 모바일 기술의 총 소유 비용(TCO)을 표준관행으로 평가, 현장 운영 신기술을 보다 광범위하게 활용해 경쟁 우위를 확보한다”고 말했다.  

◆"현장 근로자에게 엔터프라이즈 모바일 기기를 제공하는 것은 경쟁력 유지를 위한 최우선의 과제다" = 조사에 따르면, 아시아 태평양 지역 기업 최대 44%가 모빌리티 투자를 최우선 순위로 꼽았다.

이어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조직 58%가 모바일 기술을 전사적 사용으로 확장하고 있으며, 이는 2023년 97%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2018년부터 2023년까지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바코드 스캐너가 내장된 핸드헬드 모바일 컴퓨터 사용은 41%, 모바일 프린터는 60%, 러기드 태블릿은 57%까지 증가할 전망이다. 

이같은 기기들을 통해 재고, 선적 및 자산 정확도가 높아지면 비즈니스 수익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3차 고려 사항 및 판매 후 요인은 현장 근로자를 위한 엔터프라이즈 모바일 기기 평가에 중요하게 작용한다” =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모바일 우선주의 조직은 모바일 기술에 대한 주요 자본 지출에 앞서 최대 83%까지 TCO 분석을 실시하고 있다.

일반 소비자용 스마트폰의 TCO가 러기드 기기의 TCO보다 높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34%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기술 및 빠른 네트워크가 현장 운영의 판도를 바꾸고 있다” =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모바일 우선순위 조직은 새로운 효율성 향상 현장 운영 기술을 빠르게 채택하는 경향이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모바일 우선순위 조직은 ▲2018년 말부터 2023년까지 센서, 무선 주파수 식별(RFID) 및 지능형 라벨의 사용률은 76%에서 98%로 증가할 것 ▲2018년 말부터 2023년까지 증강현실 애플리케이션 사용을 68%에서 95%까지 확대, 머천다이징과 같은 세부적인 워크플로우를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을 것 ▲2018년 말부터 2023년까지 여러 파트너사가 물품의 보관 또는 문서 서비스를 추적하기 위해 블록체인 사용을 68%에서 96%까지 확대할 것으로 예측됐다.  

지역별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은 전세계 28%에 비해 응답자의 44%가 트럭 적재 자동화를 가장 와해성 기술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유럽, 중동 및 아프리카의 경우, 응답자의 70%가 전자상거래가 보다 빠른 현장 운영의 필요성을 가속화한다는 점에 동의했다.

남미지역은  전세계 표본 조사에 비해 응답자의 83%는 더 빠른 무선 네트워크(4G/5G)가 새로운 현장 운영 기술에 대한 투자를 촉진하고 있다는 점에 동의했다.   

북미 응답자의 36%는 내년에 러기드 태블릿 도입을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번 보조서 조사의 74% 의사 결정권자는 전자상거래의 확대로 풀필먼트 솔루션 및 물류센터 투자에 대한 관심이 증가했다는 점에 동의했다.

한편 이번 온라인 설문 조사에는 미국, 캐나다, 브라질, 멕시코, 콜롬비아, 칠레, 아르헨티나, 프랑스, 독일, 영국, 이탈리아, 스웨덴, 네덜란드, 사우디 아라비아, 남아프리카, 중국, 인도, 일본, 호주 및 뉴질랜드 등 20여개국가 모빌리티 의사 결정권자 2075명의 인터뷰 내용이 포함됐다. 

<김동기 기자>kdk@bikorea.net

김동기 기자 kdk@bikorea.net

<저작권자 © BI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