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KT, ‘5G 워크플레이스’ 기술 개발

기사승인 2019.08.21  09:30:42

공유
default_news_ad1

- 스위치·백본 등 장비 없어도 기업망에 접속

   
▲ KT는 노트북에서 5G 단말을 통해 기업망에 접속이 가능한 ‘5G 워크플레이스’ 기술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서울시 서초구 우면동에 위치한 KT 융합기술원 내 연구실에서 직원들이 KT 5G 단말만 있으면 스위치/백본장비/유선 케이블 없이 노트북으로 안전하게 기업망에 접속 가능한 시연을 하는 모습.(출처 : KT 제공)

KT(회장 황창규 www.kt.com)는 노트북에서 5G 단말을 통해 기업망에 접속이 가능한 ‘5G 워크플레이스(WorkPlace-오피스 앤 팩토리 Office & Factory)’ 기술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5G 워크플레이스’ 기술은 유선 기업 랜과 다르게 스위치·백본 등 고비용의 장비를 구매하지 않고 복잡한 유선 배선을 걷어낼 수 있는 기술이다. 

별도 장비 도입없이 기업망의 클라우드화를 통해 기업이 필요한 시점에 즉시 이동성과 유무선 통합 보안서비스를 제공하는 KT 5G 기업 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KT 5G폰이나 5G라우터만 있으면 전국 어디서나 사내와 동일한 유무선 통합 IP 보안 정책을 적용할 수 있으며, 별도 VPN 솔루션 없이 기업데이터 암호화를 통해 안전하고 편리하게 기업망 연결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선우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은 “5G 기술을 기업의 모든 사무공간 및 제조공간에 적용해 업무 모빌리티와 망 안정성이 강화된 5G 워크플레이스 서비스를 제공 할 수 있게 됐다”며, 5G 모바일 오피스(Mobile Office), 5G 와이어리스 팩토리(Wireless Factory)를 시작으로 다양한 기업 상품에 5G가 융합된 유무선 통합 기업 인프라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기업시장을 이끌겠다”고, 기술차별화 의지를 표명했다.

<김동기 기자>kdk@bikorea.net

김동기 기자 kdk@bikorea.net

<저작권자 © BI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