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KT-모레, ‘AI 인프라’ 협력 나서

기사승인 2021.10.11  15:34:41

공유
default_news_ad1

- 하이퍼스케일 기반 클라우드, 연말 출시 예정

KT(대표 구현모 www.kt.com)는 11일 발표를 통해, 국내 AI 인프라 솔루션 전문기업 모레(대표 조강원•윤도연 www.moreh.io)와 AI 인프라 역량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모레’는 AI를 구현하고 실행하기 위한 AI컴파일러•라이브러리 및 대규모 AI 클러스터 운영 솔루션을 개발하는 기업이다.

글로벌 수준의 대규모 클러스터 자동화 솔루션 및 최적화 운영 역량을 보유했다. 

대부분의 AI 인프라는 클라우드 서비스로 기업이나 개발자들에게 제공되고 있다.

기업 입장에서는 AI 연구 및 서비스를 위한 하이퍼스케일 컴퓨팅 인프라를 직접 갖추는 것보다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해 빌려 쓰는 것이 유리하기 때문.

따라서 AI 인프라 역량 강화는 클라우드 사업자가 경쟁우위를 확보하는 데 중요한 요소다.

KT는 모레와 협력해 하이퍼스케일 AI 인프라로 활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올 연말 출시할 계획이다.

   
▲ KT가 국내 AI 인프라 솔루션 전문기업 모레(Moreh)와 AI 인프라 역량 강화를 위한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사진은 KT 직원들이 KT 목동 클라우드 센터에서 AI GPU 통합자원 관리 플랫폼 최적화를 진행하는 모습.(출처 : KT 제공)

KT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GPU 인프라 환경을 구성하고 GPU 클러스터 성능을 검증 중이다.

마이크로스트레티지 7월 배너

대규모 GPU 클러스터링이 주요한 특징이며, 동일 사양의 서비스 대비 합리적인 비용에 제공된다다. 이 서비스는 KT 클라우드 DX 플랫폼에서 구현된다.

덧붙여 두 회사는 효율적인 AI GPU 자원 운영을 위한 통합자원 관리 플랫폼도 개발할 예정이다.

KT의 DX 플랫폼은 기업이 디지털 혁신에 필요한 AI, 빅데이터, IoT, 데브옵스(DevOps, 개발환경) 등 다양한 플랫폼을 클라우드로 제공하는 패키지 서비스다.

현재 KT는 ▲AI 스튜디오 ▲데이터레이크 ▲IoT메이커스 ▲컨테이너&데브옵스 스위트를 제공하며, 다양한 DX 서비스를 지속 업데이트하고 있다.

두 회사의 협력은 외산 솔루션에 의존하고 있는 AI 인프라 업계에 국산 기술력을 적용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특히 이번 협력의 결과물은 AI 분야 화두인 초대형 AI모델을 위한 하이퍼스케일 AI 클러스터 인프라로 확장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한국 AI시장에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두 회사는 소프트웨어 협력을 시작으로 국산 하드웨어를 결합한 서비스까지 중장기적 파트너십을 모색할 계획이다.

이미희 KT 클라우드(Cloud)/DX) 사업본부장 상무는 “모레가 가진 AI 소프트웨어 분야에서의 우수한 역량과 KT의 클라우드 기술•노하우에 기반해 파급력 있는 시너지를 만들어 갈 것”이라며“KT 클라우드는 앞으로 DX 분야에서의 우수한 파트너사들과 다양한 협업을 통해 차별화된 플랫폼 시장을 개척하겠다”고 말했다.
 
<김동기 기자>kdk@bikorea.net

김동기 기자 kdk@bikorea.net

<저작권자 © BIkorea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